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부천상공회의소

대한상의포토뉴스

대한상의포토뉴스 상세보기
제목 한-스페인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
작성일 2020.07.07

한-스페인, ‘비대면 · 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 강화키로


- 대한상의·스페인상의, 7일 ‘제21차 한-스페인 경협위’ 개최... 코로나19 이후 첫 온라인 경협위
- 박용만 회장, “사업 연속성 위한 신기술, Idea 필요한 시점 ... 협력 다변화, 비대면 교류 확대되길”
- 킴 파우라 스페인측 위원장, “올해 한-스페인 수교 70주년 ... 양국 상의가 협력 강화의 구심점 돼야”
- 양국 대사, 학계, 기업인 등 참여 온라인 회의... ▲ 포스트 코로나 경제 전망 ▲ 향후 경협전략 등 논의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스페인상공회의소(회장 호세 루이스 보네)와 공동으로  7일 ‘제21차 한-스페인 경제협력위원회(경협위)’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당초 상반기 중 스페인 정상순방과 연계하여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순방이 순연됨에 따라 양국 경협위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지난 6월 스페인 펠리페6세 국왕과 문 대통령 간 정상 통화에 연이어 개최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비즈니스 환경에서의 양국간 경제협력 모멘텀을 구축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 날 한국 측에는 ‘한-스페인 경협위’의 한국측 위원장인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전홍조 주스페인한국대사, 김소영 서울대 교수, 박준혁 GS건설 상무 그리고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이 참석했다.

 

스페인 측은 킴 파우라(Kim Faura) ‘한-스페인 경협위’ 스페인측 위원장, 후안 이그나시오 모로(Juan Ignacio Morro) 주한스페인대사, 마리아 라모스(Maria Paz Ramos)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국제통상투자국장, 인마쿨라다 리에라(Inmaculada Riera) 스페인상의 대표 등이 참여했다.

 

- 박용만 회장, “사업 연속성 위한 신기술, Idea 필요한 시점 ... 협력 다변화, 비대면 교류 확대되길”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 상황이 쉽지 않은 가운데, 올해 2차례 한-스페인 정상간의 대화가 이뤄지면서 양국 협력은 더욱 돈독해 졌다”고 하면서 “양국 기업들 간에 있어 사업 연속성을 담보하기 위한 새로운 기술과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금 상황을 협력 다변화의 기회로 살려가길 바란다”면서 “디지털 산업과 바이오, 비대면 사업은 협력의 가능성이 커졌으며, Digital과 Green 2개의 축으로 구성된 한국판 뉴딜 정책은 양국 협력 사업을 늘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회장은 “양국 경제계간 IT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교류 기회도 계속해 늘려 가면 좋겠다”며 “양국 경협위 활성화는 물론, 업종별 기업별 소규모 미팅들도 생겨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이와 관련된 후속 논의가 양국 상의 간에 진행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킴 파우라 스페인측 경협위원장은 “올해 한-스페인 수교 70주년을 맞아, 양국 상의가 협력의 구심점이 되어야 한다”며 “올해부터 내년까지 이어지는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에 하루빨리 자유로운 왕래가 이루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 양국 대사, 학계, 기업인 등 참여 온라인 회의 ... ▲ 포스트 코로나 경제 전망 ▲ 향후 경협전략 등 논의

 

이날 행사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경제전망과 향후 한-스페인 경협전략에 대한 논의가 심도 깊게 이루어졌다.

 

먼저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전망’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서 “코로나 사태가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이 생각보다 길어질 수 있다”고 전망하면서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한국 경제의 성장여력을 고려할 때, 코로나 이후의 장기적인 성장 계획 마련이 시급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한-스페인 경협사례’ 발표연사로 나선 박준혁 GS건설 상무는 “2012년 스페인 수(水)처리 전문사인 ‘Inima’를 인수해 현재 스마트 물 공급 시스템 운영과 친환경 담수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향후 유럽 그린딜, 한국의 그린뉴딜 정책과 맞물려 관련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활발히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대한상의 강호민 국제본부장은 “코로나19 감염병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한-스페인 경협위가 온라인으로 개최되면서 양국 간 경협과제 논의의 물꼬를 텄다”며 “오늘 경협위를 통해 논의된 내용들이 구체화될 수 있도록 양국 상의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전글, 다음글
한-스페인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
한-EU 비즈니스 컨퍼런스

부천상공회의소

(우)14611 경기도 부천시 장말로 289 (심곡동)

Copyright (c) 2017 bucheon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