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부천상공회의소

대한상의포토뉴스

대한상의포토뉴스 상세보기
제목 한-이집트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
작성일 2020.06.25

商議, 코로나19 위기에도 ‘韓-이집트 경제협력’ 지속


- 대한상의·이집트경제인연합회(EBA), 25일 ‘한-이집트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 개최
- 商議, 코로나19로 연기된 정상 순방 대신하여 온라인 포럼 기획 ... 첫 행사는 이집트와 열어
- 양국 정부·기업인 20여명 온라인 대화 ... ▲보건·의료 ▲교통인프라 ▲환경폐기물 재생 등 협력 논의
- 우태희 상의부회장, “한-이집트 경협강화 위한 FTA 공동연구 개시 필요 ... 양국간 FTA 관심과 지원 요청”
- 마그드 엘 만잘라위 이집트경제인연합회 이사, “한국 첨단분야 산업 선도 ...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가능”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한-이집트 민간경제협력 채널인 이집트경제인연합회(Egyptian Businessmen’s Association)와 공동으로 25일 ‘한-이집트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해 양국 간 보건·의료, 인프라, 환경 분야 등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3월 연기된 대통령 이집트 경제사절단 파견을 대신하기 위해 기획됐다. 대한상의는 “당초 이집트 정상 순방 계기에 한-이집트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연기됐다”면서 “이번 행사는 잠시 멈췄던 양국 간 경제협력 과제 논의를 재개하기 위해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으로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 측에는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을 비롯해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장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김준형 LG상사 상무, 김정훈 현대로템 상무, 주인현 JST 이사와 홍진욱 주이집트한국대사,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이 참석했다.

이집트 측은 마그드 엘 만잘라위(Magd El Manzalawi) 이집트경제인연합회 이사, 이집트-한 경협위원장 칼레드 노세르(Khaled Nosseir) 알칸그룹 회장, 아메드 켈라니(Ahmed Kelani) EIPICO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하짐 파미(Hazem Fahmy) 주한이집트대사, 에쌈 왈리(Essam Wally) 이집트터널청장, 세리프 에잣(Sherif Ezzat) 이집트산업협회 국장, 타렉 엘아라비(Tarek Elaraby) 환경부 고문, 의약품조달청 등 정부 고위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 우태희 부회장, “한-이집트 경협강화 위한 FTA 공동연구 개시 필요 ... 양국간 FTA 관심과 지원 요청”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집트는 MENA(중동·북아프리카) 지역 경제규모가 사우디, 이란, UAE에 이어 네 번째로 크고, 2018년 이후 평균 5% 이상 경제성장률을 기록해 역내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경제 활력이 넘치고 있다”면서 “지난해 7월부터 아프리카 54개국이 참여한 세계 최대 FTA인 AfcFTA가 발효되면서 이집트의 성장에 한층 더 탄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 부회장은 “이집트 정부는 세계 30위권 국가도약을 목표로 제도와 인프라 환경을 선진화하는 ‘지속가능발전전략 2030’을 추진 중이며 특히 인프라 개선을 위한 대형 국책 프로젝트인 신행정수도 건설, 카이로 메트로 등에 한국기업이 참여하고 있다”면서 “한-이집트간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 FTA 공동 연구를 개시할 필요가 있으며, 양국 정부와 기업인들이 FTA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갖고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마그드 엘 만잘라위 EBA이사회 이사도 인사말을 통해 “한-이집트 수교 이후 지난 25년간 양국 기업인들은 협업을 통해 많은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한국은 첨단분야 등 여러 산업을 선도하는 만큼, 오늘 자리를 통해서 양국 경제인들이 더 많은 사업의 가능성을 찾아내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측 경협위원장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은 환영사에서 “코로나로 전 세계가 힘든 시기에 국제적 협력을 강화해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면서 “지속가능한 경제 발전을 통해 양국 모두 삶의 질 향상을 이뤄내는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양국 코로나19 보건·의료, 교통인프라 확충, 환경폐기물 에너지화 사업 등 협력 논의 이어져

이날 김준형 LG상사 상무는 “LG상사의 해외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코로나19 보건·의료 제품 조달부터 공급망 관리까지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 결과 새로운 사업영역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 이집트와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 나가자”고 이집트 보건산업 당국 측에 제안했다.

이어 김정훈 현대로템 상무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발주처인 이집트 터널청과의 신속한 원격 협의체계 구축,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승인 일정을 단축한 결과 요청 기한 내 카이로 3호선 메트로 초도 차량을 납품했다”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지속적으로 인프라 협력 성공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의 3대 공약 중 하나인 ‘환경정화 사업’에 관해 JST 주인현 해외사업본부 이사는 “현재 이집트 27개 주정부에서는 폐기물처리 플랜트 생산라인 신설 및 증설 프로젝트를 발주할 계획”이라며 “이집트 내 폐기물의 획기적인 감량을 위해 기술력이 우수한 한국 컨소시엄 기업과 지속적으로 협력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향후 상호 협력을 구체화하기 위한 이집트 정부와의 실무 교류도 요청했다.

정부측 인사로 참석한 홍진욱 주이집트한국대사는 “이집트 정부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코로나 사태를 비교적 잘 관리하고 있다”며 “북아프리카와 중동에서 가장 뚜렷한 경제성장 전망, 1억 명이 넘는 인구와 채산성이 높아지고 있는 각종 천연자원, 그리고 전략적 요충지라는 이집트의 잠재력을 우리 기업이 활용하기에 지금이 적기”라고 하였다. 

이어 홍대사는 “양국 정부가 포괄적 경제협력의 틀을 갖추기 위한 FTA 관련 논의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면서, “지난해 10월 카이로에서의 성공적인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 창립총회에 이어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 개최 등을 통해 양국 기업간 활발한 교류가 계속 이어져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짐 파미 주한이집트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이집트와 한국은 새로운 도전과제뿐만 아니라 새로운 기회 또한 맞이하게 될 것이다”며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다양하기 때문에 도전과제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주어진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는 데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상의는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양국 기업들이 비즈니스 기회를 논의할 수 있도록 ‘한-이집트 경제협력위원회’를 정례화 할 예정이며, 이어서 오는 7월 2일에는 ‘한-EU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전글, 다음글
한-EU 비즈니스 컨퍼런스
한-이집트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
대한상의 유통 법․제도 혁신 포럼

부천상공회의소

(우)14611 경기도 부천시 장말로 289 (심곡동)

Copyright (c) 2017 bucheoncci, All Right Reserved.